글로벌 종합 브랜드 에이전시 BAT는 기업의 '조직 문화'를 시각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사내 홍보모델을 선정,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모델로 선정된 직원 4인은 BAT 하면 먼저 떠오르는 구성원들로, 촬영 전 기업 내 임직원의 투표 등을 거쳐 선발됐다. 전체 직원 150여 명 중 30명 넘는 이들이 추천을 받은 가운데, 각 그룹 및 구성원의 성별과 연령 등 평소 BAT 직원들의 특성을 고려해 최종 모델을 선발했다.

이번 사내모델 촬영은 사진과 영상 2가지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내부 근무 중인 포토그래퍼와 콘텐츠PD가 협업했다. BAT 측은 향후 이 콘텐츠를 기업 공식 소셜 계정 업로드 및 언론홍보·채용 광고·이벤트 등을 위한 각종 소재로 사용할 예정이다. 특히 인스타그램에 업로드 되는 게시물 중 실제 팀원을 바탕으로 구성된 피드는 일반 게시물 조회수보다 평균 약 50% 넘는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기업은 설명했다.
 
촬영 컨셉은 'BAT에서의 하루'다.

100% 자율 출퇴근 시스템을 갖춘 근무 제도와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내부에서 운영 중인 TF(Task Force, 특정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프로젝트 팀), 반려견과 함께할 수 있는 펫 프렌들리(pet-friendly)한 요소 등 BAT에 출근 시 자연스럽게 경험하는 6가지 모습으로 구성해 다양하고 개성 있는 에이전시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도록 기획했다.

특히 이번 촬영에는 직원의 반려견인 '코리'가 선정, 사내 공식 모델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BAT에서는 직원들과 반려견이 함께 출근하는 것을 권장하고 반려동물 경조사 휴가를 제공하는 등 반려 동물과 함께하는 직원들의 삶을 배려하는 제도를 갖췄다.

BAT 관계자는 "기업 문화를 시각적으로 더욱 잘 보일 수 있도록 팀원들이 문화를 직접 정의하고 모델 섭외부터 촬영까지 함께 만든 프로젝트"라며, "전문가가 모여 신중하되 즐겁게 일하는 기업 특유의 모습이 잘 담긴 것 같아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BAT는 이번 프로젝트로 기업 문화에 대한 전사적 공감대가 재공유된 것으로 보고, 앞으로도 기업 내의 이야기를 다양한 콘텐츠 형식으로 담아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Next BAT, ‘맥스 더 크리에이티브’서 에이전시 부문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