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대기업이나 스타트업 비즈니스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를 꼽는다면 단연 ‘브랜딩’일 것이다. 브랜드 고유의 철학과 아이덴티티는 고객이 경험하는 제품과 서비스의 가치를 결정할 뿐만 아니라, 회사가 추구하는 본질적 가치와 조직문화로 고스란히 이어져 사업의 목적과 방향성을 결정하기도 한다. 

 

이처럼 브랜드 전략이 곧 사업 전략으로 여겨질 만큼 브랜딩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요즘, ‘브랜드 빌딩 컴퍼니’ BAT는 과연 어떤 관점과 방법으로 ‘브랜드가 닮고 싶은 브랜드’를 만들어가고 있을까? BAT가 궁금한 이들을 위해 박준규 대표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박준규 대표가 말하는 ‘BAT의 모든 것’

 

BAT는 내부 워크숍 프로그램인 '노마드데이'를 통해 조직 비전과 프로젝트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사진은 최근 진행된 '노마드데이'에서 발표 중인 박준규 대표.

 



먼저 BAT에 대해 간단한 소개 부탁합니다

 

BAT는 브랜드 전략을 수립하고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브랜딩부터 브랜디드 컨텐츠 제작과 마케팅, 웹/앱 개발까지, 브랜드의 런칭과 성장에 필요한 통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입니다.

다른 브랜드 마케팅 에이전시와 차이점이라면 브랜딩과 마케팅을 구분해서 바라보지 않고, 두 가지 측면을 유기적으로 연결한다는 점입니다. BAT의 철학은 브랜딩의 관점에서 마케팅을 고민하고, 마케팅의 관점에서 브랜딩을 고민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합니다.

 



회사 이름이 꽤 독특합니다. BAT는 무슨 뜻인가요?

 

처음에는 ‘원형’이라는 뜻의 ‘아키타입(Archetype)’과 ‘브랜드(Brand)’ 두 단어를 합쳐 ’Archetype Brand’라고 지었는데, 기억하기 쉽게 ‘Brand Archetype’의 약자인 ‘BAT’로 줄여 부르던 것이 현재 이름이 됐습니다. BAT라는 이름은 ‘콜라’ 하면 코카콜라 브랜드가 떠오르는 것처럼 사람들의 무의식 속에 존재하는 브랜드의 원형을 만들겠다는 의미와, 단어 그대로 거꾸로 매달린 박쥐처럼 180도 다른 브랜드를 만들겠다는 의미를 중의적으로 담았습니다.

 



BAT는 어떻게 시작되었나요?

 

저희는 사회혁신 컴퍼니 빌더 ‘언더독스’의 인하우스 팀으로 시작했습니다. 당시에 저는 언더독스의 CMO로 재직하며 다양한 스타트업 브랜드의 런칭을 도왔는데, 브랜딩과 마케팅을 통합하는 팀을 꾸리면서 본격적으로 외주 프로젝트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개인사업자를 거쳐 법인사업자로 전환했고 지금의 BAT가 되었습니다.

 



현재는 주로 어떤 일을 하고 있나요?

 

BAT는 브랜딩과 마케팅, 크리에이티브와 퍼포먼스를 아우르며 유연하고 종합적인 브랜드 마케팅 솔루션을 갖춘 회사로 성장하는 중입니다. KT&G, 현대카드, SK D&D 등 굵직한 대기업에서부터 SH공사, 밀리의 서재와 같은 공공기관과 스타트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산업군에 속한 파트너들과 브랜드 마케팅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포트폴리오의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브랜딩 실력은 이미 2018 레드닷 어워드 수상, 2019 iF 어워드 수상, Behance Featured 등을 통해 검증받았고, 마케팅 부문 역시 브랜디드 컨텐츠 제작, SNS 운영, 퍼포먼스 마케팅, 웹/앱 서비스 개발 등 다방면에 걸친 서비스로 브랜드 경험과 전환율의 극대화를 실현하고 있습니다.

 



브랜딩과 마케팅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요소는?

 

첫 번째는 제품과 서비스 자체의 차별성, 두 번째는 브랜드 전략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브랜딩과 마케팅이 뛰어나도 제품과 서비스가 본질적으로 차별화되지 않으면 허울 좋은 포장에 불과합니다. 브랜드 마케터로서 이런 제품과 서비스를 만날 때 가장 안타깝습니다. 브랜드의 톤앤매너를 유지하는 일관된 브랜드 마케팅 전략이 없어도 큰 문제입니다. 일하면서 가장 즐거울 때는 제품과 서비스의 차별화 포인트가 명확하고 승리할 수 있는 전략이 확실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인데, 이 경우 아이디어가 쉽게 떠오르고 성과도 좋은 편입니다. 

 



그동안 진행했던 프로젝트 중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가 있다면?

 

‘퇴사학교’ 프로젝트를 꼽을 수 있겠습니다. BAT는 ‘퇴사’ 카테고리에서 1위 브랜드로 자리잡은 교육 스타트업 ‘퇴사학교’의 브랜드 마케팅을 담당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언더독스의 인하우스 팀이었을 때 일주일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모든 에너지를 집약해 진행한 프로젝트였는데, 결과물이 잘 나와서 언론에도 소개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후에 BAT가 브랜딩부터 마케팅까지 통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로 정체성을 다지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 2편으로 이어집니다.

 

Next 대표 인터뷰 2 : 브랜딩과 마케팅의 유기적 연결고리